장성 영천리, 황설리화 ‘활짝’…“봄소식 제 오시네~”
장성 영천리, 황설리화 ‘활짝’…“봄소식 제 오시네~”
  • 박용서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20.02.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서기자) 봄의 문턱에 들어선 4일, 장성군 영천리 김종우씨 댁 뒷마당에 핀 황설리화가 ‘봄 내음’ 가득한 노란 미소를 짓는다.

황설리화는 동지섣달 무렵에 피어서 납매(臘梅)로도 불린다. 잎이 돋아나기 전인 3월 무렵까지 은은한 향을 간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