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그랑프리 1차 대회 8위 '아쉬운 부진'
차준환, 그랑프리 1차 대회 8위 '아쉬운 부진'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0.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준환/뉴시스
차준환/뉴시스

(신다비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8·휘문고)이 2019~2020시즌 첫 시니어 그랑프리 무대에서 아쉬운 점수를 받았다.

차준환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올리언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0.69점을 획득, 전날 쇼트프로그램(78.98점)과 합해 219.67점을 받아 12명 가운데 8위에 올랐다.

쇼트프로그램에서 7위였던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7.61점, 예술점수(PCS) 75.08점에 감점 2점을 받아 순위가 한 계단 내려가는 아쉬운 성적을 냈다.

차준환의 이번 대회 점수는 지난해 12월 2018~2019 ISU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작성한 자신의 ISU 공인 총점 최고점(263.49점)에 43.82점이나 뒤처졌다.

2018~2019시즌 두 차례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잇따라 동메달을 목에 걸고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도 동메달을 딴 차준환은 올 시즌에는 첫 출전 대회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하며 흔들였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4회전 점프 실수를 저질렀던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4회전 점프에서 아쉬움이 더했다.

첫 번째 연기 과제인 쿼드러플 플립을 뛴 후 착지가 흔들려 빙판 위에 넘어졌다.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고, 수행점수(GOE)가 4.40점이나 깎였다. 감점도 1점이나 됐다.

곧바로 일어나 연기를 이어간 차준환은 쿼드러플 살코를 시도했으나 착지가 안정적이지 못한 탓에 엉덩방아를 찧는 실수를 했다.

연달아 실수를 범한 차준환은 쿼드러플 토루프를 제대로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1회전으로 처리했다.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3)과 스텝 시퀀스(레벨4)로 연기를 이어간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며 GOE 1.71점을 점수를 받았다.

차준환은 가산점이 붙는 연기 후반부에 배치한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도 무난하게 뛰었다.

하지만 또 실수를 저질렀다.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다 연결 동작에서 실수를 저질러 연결 점프를 1회전으로만 처리했다.

코레오 시퀀스로 호흡을 가다듬은 차준환은 트리플 루프-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무난하게 뛰었고, 체인지 풋 싯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끝냈다.

연기를 마치고 난뒤 차준환은 아쉬움에 고개를 떨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