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있는 아침] 5월 그날이 오면
[시가있는 아침] 5월 그날이 오면
  • 서울일보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5.1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에 -

5월 그날이 오면

-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에 -

 

서슬퍼런 계엄군들의 광란

정지된 시간 만큼 또 오월이 왔건만

누가 쏘았고 누가 시켰는가?

그날 그 자리엔 피 눈물로 가득 붉게 물들였던

서글펐던 빛고을 광주

말없이 쓰러져 간 민주 영령들이시여!

 

얼마나 울었을까! 얼마나 슬퍼했을까!

하늘도 슬퍼 서른아홉돌 날 울고 있다

"엄마 나 총 맞았어...아파...죽을 것 같아..."

싸늘한 죽음으로 애절한 비보를 받았던

가족들을 생각해 보았는가?

아직도 고귀한 희생을 왜곡 폄하하는 그들은 누구인가?

 

그래도 화해의 첫발을 내 디딘지

세월은 무심코 흘러 39년이나 흘렀건만

정신나간 그들 때문에 달라지지 않은

5월은 지금도 시작되고 있다.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 함성을 외치다가

무참히 짓 밟히고 간 숭고한 5월의 꽃들이여

잊지말자 그들의 죽엄들을...

 

진실은 흙에 묻혔어도 언젠가는

밝혀지는 법이란걸 그대들은 아는가?

진정한 화합의 꽃은 언제 피우려나

두 눈 부릅뜨고 지켜 보리라

위대한 광주의 정신 혼불로 다시 태어나

만인에게 뿌리 깊이 왜곡 폄하되었던

생각을 바꾸어 가게끔 하는게 산자들의 몫이라오

 

이제 광주의 오월에서 통일로 가는

큰 추춧돌이 되자

5월 그 날이 오면 아파 했던

그 눈물이 마를때까지 기억하자 기억하자

영원히 가슴속에 멍에가 지워지는 그날까지...

우리는 우리는 잊지않으리라

김성대(나주문인협회장, 서울일보 호남취재본부 광주본부장)
김성대
(나주문인협회장,
서울일보 호남취재본부 광주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