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양당, 지나친 정쟁을 멈추고 국회 운영에 협조해야"
김관영 "양당, 지나친 정쟁을 멈추고 국회 운영에 협조해야"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3.1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지도부 쌍방 윤리위 제소로 대치가 격화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서 "제발 냉정함과 이성을 찾아달라"라며 "지나친 정쟁을 멈추고 국회 운영에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1월, 2월 양당이 정쟁으로 보이콧을 주고받더니 국회가 열리자마자 서로가 상대 지도부를 윤리위에 제소하며 여전히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양당은 싸우기 위해 국회를 열어놓은 것이 아닌지 생각될 정도다. 양당의 자제를 촉구한다"며 "미세먼지 관련 법안 이외에도 민생을 위해 해야 할 일들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균형 잡힌 자세로 협치가 정착되도록 국회에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양당도 지나친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위한 국회 운영에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