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내년 초 열릴 것”
펜스 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내년 초 열릴 것”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11.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도 “내년 만나기를 기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이 내년 초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이 내년 초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이 내년 초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15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이날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초 김 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확인했다.

펜스는 그러면서 "이번에는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하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어기도록 허용한 싱가포르 1차 회담 당시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북한이 6월 합의 이후에도 계속 비밀 미사일 기지를 운영하고 있다고 폭로했으며 이는 대북 협상에 대한 미국 내 회의론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AP통신 등에 의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내년 초 김 위원장과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재가 유지되고 있고, 미사일과 로켓 발사는 멈췄다"며 "나도 제재를 없애곤 싶지만 그들(북한)도 호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