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정치
정우택 "안경환, 역대 최악의 법무장관 후보자"
이진화 기자 | 승인 2017.06.16 12:25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역대 최악의 법무장관 후보자"라고 힐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안 후보는 도착수준이라고 볼 수 있는 이상한 성관념, 불법혼인 신고 전력까지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전 당시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일 때 안철수 대선후보와 함께 새정치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며 "선언문에서 문 대통령은 국회 인준대상은 아닐지라도 인사청문회의 판단을 존중하겠다고 국민들에게 선언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랬는데 이제 대통령이 되자 임명권이 대통령에게 있으니 국회가 뭐라고 해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한 것"이라며 "이는 너무한 약속파기이고 내로남불(나는 로맨스 남은 불륜)"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원만한 국정운영을 위해 독주, 독선이 빚어지는 정국상황의 위중함을 인식하고 대국회관을 바꾸시길 진심으로 당부한다"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도 대통령과 청와대의 이런 정국 위중함을 전하고 인식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이 국회가 어떤 의견을 내든 참고 과정에 불과하고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의견보다 국민의 판단을 존중한다면 국회의 존재이유가 없는 것"이라며 "국회의장이 국회대표 수장으로서 국회의 권능을 제대로 지켜가는 대통령 발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이진화 기자  1982jayden@gmail.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