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엔터, 정국 이태원 방문 확인... "사과의 말씀 드린다"
빅히트엔터, 정국 이태원 방문 확인... "사과의 말씀 드린다"
  • 김정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5.1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정국)
사진=뉴시스(정국)

(김정하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의 서울 이태원 방문 관련 사실을 확인하며 사과했다.

5월 18일 빅히트는 "아티스트의 소속사로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엄중함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정국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는 루머가 온라인에 퍼지면서 다수의 언론이 빅히트에게 확인을 요청했지만,  빅히트는 정국의 개인적인 일상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확인을 해주지 않았다.

빅히트는 "정국이 이태원 방문 당시, 5월 초 확진자 발생으로 문제가 된 장소에는 가지 않았고, 첫 확진자가 이태원에 간 날짜보다 약 1주일 전이었다"면서 "또한, 정부 지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이 같이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국이 4월 25일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고 상세히 전했다.

빅히트는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으며,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이며 "내부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재택 근무를 하는 등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예방 수칙을 따라왔다. 그럼에도 빅히트는 '다시는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수하겠다. 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4월 25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해당 바에 방문한 인기 아이돌은 그룹 ‘BTS’ 정국 이외에도, ‘아스트로’ 차은우, ‘세븐틴’ 민규, ‘NCT’ 재현인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