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연구원 '경기도 학생 도박 실태 및 예방 정책 방향 연구' 발간
경기도교육연구원 '경기도 학생 도박 실태 및 예방 정책 방향 연구' 발간
  • 배태식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4.0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조사 재분석 결과, 전체학생의 45.4% "‘돈내기 게임’ 해본 경험 있다" 응답
경기도교육연구원 '경기도 학생 도박 실태 및 예방 정책 방향 연구' 발간
경기도교육연구원 '경기도 학생 도박 실태 및 예방 정책 방향 연구' 발간

(배태식 기자) 경기도교육연구원(원장 이수광)은 경기도 학생 도박 실태 및 대응 정책에 대한 학생, 학부모, 교원들의 인식과 요구를 분석하여 '경기도 학생 도박 실태 및 예방 정책 방향 연구'(연구책임 연구위원 이근영)를 발간하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서 수행한 2018년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 중 경기도 중・고등학생에 대한 설문조사를 재분석한 결과, 전체 학생의 45.4%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돈내기 게임’을 해본 경험이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지난 3개월을 기준으로 ‘돈내기 게임’을 경험한 학생은 26.8%였다.

경기도 중・고등학생의 도박문제 수준은 문제군 1.1%, 위험군 4.7%로 나타나 17명 중 1명이 도박문제 고위험집단이라고 할 수 있다.

학생, 학부모, 교사 면담 결과, 경기도 학생들은 호기심이나 친구의 권유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온라인 도박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청소년 도박은 또래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져나가므로 1명이 도박을 접하게 되었을 때 학급 전체, 학교 전체로 전파되기 쉬운 경향이 있었다.

학생들은 도박으로 인해 일상생활 패턴이 바뀌고 학교생활에 집중하기 어려운 모습을 보였고 특히 도박자금 마련이나 도박 빚을 갚기 위한 과정에서 절도, 사기, 학교폭력, 금품갈취 등 2차 범죄가 증가하고 친구와의 갈등, 가족과의 갈등 및 경제적 문제, 법적 문제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었다.

학생 도박의 만연된 실태나 그 폐해의 심각성에 비해 학교나 가정, 사회의 학생도박에 대한 인식이나 대응 수준은 매우 부족한 상태로 나타났다. 특히 학부모나 교사들은 청소년 도박의 속성 자체를 이해하지 못하는데다가 온라인 도박의 특성상 은밀하게 드러나지 않고 진행되는 경우가 많아 이미 사안을 인지했을 때는 도박문제가 중독 수준으로 심각하고 도박 빚의 규모도 매우 큰 경우일 때가 많았다.

위와 같은 연구결과에 기반하여 연구책임자인 이근영 연구위원은 학생도박 예방 정책 추진 방향 및 실천과제를 다음과 같이 제시하였다.

첫째, 학생 도박문제 대응체제 구축을 통한 학생 지원이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위한 학교 내 학생 도박 위기대응팀 구성 및 지역사회 전문기관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둘째, 학생도박에 대한 인식 제고 및 예방을 위해 학생, 학부모, 교직원 대상 도박예방 교육을 조기부터 시작하여 청소년 도박의 속성 및 폐해, 대응방법에 대해 인식을 제고해야 한다.

셋째, 학생들이 건전한 금융, 노동 관련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관련 교육을 강화하고 불법 도박 사이트 차단을 위해 필요한 제도 개선 요구 노력을 지속하는 등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지원하는 학교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