섣부른 서울시, '사회적 거리두기' 무색 퀴어문화축제 승인
섣부른 서울시, '사회적 거리두기' 무색 퀴어문화축제 승인
  • 박진우 기자 JN82@seoulilbo.com
  • 승인 2020.03.2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중기 서울시의원, 퀴어문화축제 승인한 서울시에 우려 표명
2019 서울퀴어문화축제
2019 서울퀴어문화축제

(박진우 기자)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보수단체의 광화문 광장 집회 요구를 불허했던 서울시가 오는 6월 12~13일 퀴어문화축제의 서울광장 개최를 승인한 가운데 형평성 논란을 자초하고, 감염 확산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가중시켰다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성중기 서울시의원(강남1, 미래통합당)은 27일 코로나19로부터 서울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다수의 밀접집회가 예상되는 퀴어문화축제 승인을 취소해 줄 것을 서울시에 강력 요청했다.

성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회 등 종교시설에 예배 및 집회금지를 권고하고, 예배를 강행하는 종교시설에 공무원들을 파견하여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여부를 감독하는 등 종교시설 집회에 연일 강도 높은 규제를 해 왔다.

최근 전광훈 목사가 소속된 사랑제일교회에는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보수단체의 광화문 광장 집회 당시에는 집회 개최를 불허하고, 박원순 시장이 광화문 광장을 직접 찾아 해산을 촉구하기도 했다.

성 의원은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뚜렷하게 나아지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퀴어문화축제를 허용함으로써 서울시가 섣부른 판단으로 형평성 논란과 함께 정부와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을 무용으로 돌릴 수 있다는 비판을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정 종교나 정치성향 또는 성적 지향성의 잣대로 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전 국민이 코로나19 조속한 극복을 위해 종교행위는 물론 병원 진료와 생필품 구매를 위한 외출까지 자제하는 등 묵묵히 고통을 견뎌내는 와중에 명분 없는 집회승인으로 국민적 노력에 찬물을 끼얹은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성중기 의원은 "행사가 예정된 6월에 코로나19가 소강상태에 접어든다고 해도 재 확산을 방지하고 코로나19로 초토화된 사회가 안정될 때까지 국가 구성원 모두가 조심하고 경계해야 한다"면서 서울시에 퀴어문화축제 승인 취소를 재차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