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고발] 수거차량 뒤에 매달린 환경미화원들 ‘위험천만’
[카메라고발] 수거차량 뒤에 매달린 환경미화원들 ‘위험천만’
  • 정대산·이원희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3.2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대산·이원희 기자) 전북 정읍시 수성동 법원인근의 도로 재활용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미화원들이 수거차량 뒤편에 매달려 승‧하차 작업을 해 낙상 등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어 안전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이같이 차량에 매달리는 행위는 법적으로도 금지되어 있어 불법행위가 조장 또는 묵인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