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을 이장권 "나동연 전 시장은 즉각 사좌하고...사퇴해야"
양산을 이장권 "나동연 전 시장은 즉각 사좌하고...사퇴해야"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20.03.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을 이장권 예비후보
양산을 이장권 예비후보

 (이진화 기자) 양산을 이장권 예비후보가 6일 오후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산시민의 주권을 농단한 나동연 전 시장은 즉각 사죄하고, (후보에서)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 이날 나동연 전 양산시장이 양산을 지역구에 경선자로 선정된 것에 대해 "양산시민 주권을 농단한 나동연 전 시장의 비열한 정치행태를 고발한다"지적했다.

이 예비후보 이어 "지난 5일 홍준표 후보가 언론 보도를 통해 실토한 그간의 전후 사정을 보면, 홍준표 후보와 나동연 전 시장이 결탁해 후보로 끌어들였다고 보도되면서 양산시민은 충격과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고 비난했다.

이 예비후보 또 "이런 파렴치한 행위를 하고도 시민에게 일언반구 해명이나 사과도 없이 양산을 지역구의 정치판을 이리저리 흔들어 놓고 있다"며 "심지어 자신이 지역을 대변하겠다며 출마하는 작태를 보이는 나동연은 즉각 사죄하고 사퇴함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유권자의 권리에 의해 선택되어야 할 양산을 지역구의 대변자를 자기 자신의 전유물 인양 양산시민의 주권을 무시하고 우롱한 처사는 용서받을 수 없는 만행이다"고 질타했다.

이 예비후보 아울러 "나동연 전 시장은 그동안 양산의 수많은 행사와 모임에서 자신은 '양산시장'에 출마할 것이라고 말하며 지역의 예비후보자들에게도 출마를 권유하며 이중 삼중으로 정치조작을 일삼아 왔다"며 "그러나 현 양산시장의 대법원 공판이 연기됨에 따라 추가 공모라는 꼼수를 이용함으로서 양산은 불신과 분열의 조짐이 더욱 커져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또한 중앙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장님을 향해 "왜 나동연 전 시장이 추가 공모에 들어오게 된 근거가 무엇인지, 그리고 왜 그가 포함된 경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공관위의 객관적이고 분명한 해명을 경선 전에 밝혀주실 것이다"고 요구했다.

이 예비후보 그러면서 "저, 미래통합당 당원 이장권은 당과 양산을 위해 당당하게 죽을지언정, 절대 쪽팔리고 싶지 않다"면서 "저의 기자회견이 일개 지역의 예비후보자 한사람의 목소리라 듣지 말고 전 국민이 외치는 공정 공천, 혁신 공천에 대한 충심으로 읽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관관위는 지난 5일 양산을 공천과 관련, 밀양·창녕·의령·함안 지역구에서 양산을로 옮겨 출마를 선언했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공천에서 배제하고 △박인 전 경남도의원 △이장권 전 경남도의원과 추가 공모로 경쟁대열에 합류한 △나동연 전 양산시장 등 3명의 예비후보간 경선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