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인천 서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이원희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2.2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서구청
사진 / 서구청

(이원희 기자) 인천 서구지역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8일 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15분께 가정동에 거주하는 A(29·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인천의료원 음압병동으로 이송됐다.

A씨는 서울시 중구 명동의 의류매장에서 근무하고 있다. A씨가 근무하는 의류매장에서는 지난 25~27일까지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중 2명은 대구지역으로 출장을 다녀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5일부터 자가 격리상태였다.

현재 A씨의 밀접 접촉자는 어머니와 동생 등 가족 2명과 직장동료 2명, 서구 신현동에서 만난 지인 1명 등 모두 5명이다.

이들은 자가 격리상태를 유지하면서 검체 채취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받게 된다.

구는 지난 20~27일까지 A씨의 이동경로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 20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중앙시장역과 공항철도 검암·서울역, 서울지하철 4호선 명동역 등으로 이동해가면서 출근했다가 오후 9시30분께 반대경로로 귀가했다.

이는 평소 A씨의 출·퇴근 경로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21~22일까지 자택에 머물렀다. 이어 지난 23일 오후 3~6시까지 지인 1명과 함께 신현동의 음식점과 카페를 방문했다.

A씨는 지난 24일 오전 7시30분께 출·퇴근 경로로 출근했다가 오후 7시께 귀가했으며, 지난 25일부터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돼 왔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9시께 집 앞 슈퍼마켓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구는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되자마자 일찌감치 A씨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했다. 또 선제적으로 A씨의 거주지 주변과 이동경로에 1차 긴급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구는 세부적인 역학조사를 통해 A씨의 이동경로와 접촉자가 추가로 확인되면 신속하게 자가 격리와 방역소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