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의회, ‘코로나19’ 여파 제220회 임시회 연기
영등포구의회, ‘코로나19’ 여파 제220회 임시회 연기
  • 여병돈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2.2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병돈 기자) 영등포구의회는 2월 28일 개회 예정이었던 제220회 임시회를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지난 2월 25일 영등포구의회는 구청과 보건소가 코로나19 대응에 전력을 다할 수 있도록 의원들과 협의를 거쳐 제220회 임시회를 코로나19 감염병이 진정될 때까지 잠정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임시회 잠정 연기는 임시회 개회로 쏟는 에너지를 구청과 보건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구의회의 결정이다.

이와 함께 영등포구의회는 코로나19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비상대책반을 편성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윤준용 의장은 “최근 확진자의 영등포구 방문으로 인해 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할 때다”라며, “영등포구의회는 현 상황에 유동적으로 대처하여 임시회 개회를 코로나19 진정될 때까지 잠정 연기한다. 영등포구의 모든 전력을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투입하겠다”라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