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선우예비후보 공천배제를 규탄하는 성명서 발표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선우예비후보 공천배제를 규탄하는 성명서 발표
  • 우덕수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2.21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요청지 제공
보도요청지 제공

20일 오후 2시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선우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담양함평영광장성군 정책실천협의회 준비위원과 영광군민은 더불어민주당의 이개호 의원 단수공천을 강력히 규탄했다.

이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은, 지난 6년간 담양함평영광장성의 현역의원으로 수많은 공천 잡음으로 민심을 이반시키고, 지역구내 민주당원간 파벌을 형성케하며, 공직자재산 신고 시 대지 위에 건축물 신고를 누락하는 등, 국회의원으로서의 자질이 현격히 떨어지는 바, 이번 공천에서는 당의 엄준한 판단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였으나, 더불어민주당은 우리의 기대를 차가운 바닥에 내려놓았다. 이에 담양함평영광장성 정책실천협의회 준비위원회와 영광군민은 더불어민주당 공관위의 결정에 대하여 우리의 입장을 명백히 밝히고, 동참하는 이들의 연명부를 제출하는 바이다”고 선언했다.

또한 “이에 그치지 않고 지난 2월 3일에는 더불어민주당의 후보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이개호 후보를 지지하는 장성군의회 모 의원이 ‘20대를 찍어 달라’며 여론조사를 왜곡하는 불법행위마저 저지르고 있다. 경쟁력을 갖춘 예비후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정당으로서 기본적으로 보장해야 할 경선의 기회조차 제공하지 않음은, 더불어민주당의 공신력을 추락시킬 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후보를 검증하고 선택 할 권리조차 박탈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책실천협의회 준비위원들과 영광군민은 합심하여 더불어민주당 공관위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고, 이개호 후보 단수공천을 철회하고 경선을 진행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며, 이러한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시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선우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에 특별당규(제21대국회의원선거후보자선출규정)에 위배된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고 재심을 신청한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