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를 맞이하러 오는 봄설
우수를 맞이하러 오는 봄설
  • 최보경시민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2.1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를 몇일 앞두고 겨울 가뭄으로 목마른 대지와 사람들에서 봄설이 푸~욱 산도 마음도 우한도 덮었다.

봄설에 설레는 마음을 안고 북한산으로 달려가 들뜬 마음을 눈속에 묻고 코로나19를 눈속에 묻고 우수에 오는 봄만 가져 온다.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사진 / 최보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