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고난도 특수각막이식 대구·경북지역 최초 성공
계명대 동산병원 고난도 특수각막이식 대구·경북지역 최초 성공
  • 박영규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2.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박형 · 최소두께 · 데스메막박리 각막내피층판이식 각각 시행, 모두 성공
전종화 교수(안과)
전종화 교수(안과)

(박영규 기자) 계명대 동산병원(병원장 조치흠)이 최근 대구·경북 지역 최초로 고난도 특수각막이식술에 성공했다.

이번에 시행한 특수각막이식술은 기존의 각막이식술에서 가장 발전된 수술법인 각막내피층판이식술(Descemet-Stripping Automated Endothelial Keratoplasty: DSAEK)과 데스메막*박리 각막내피층판이식술(Descemet Membrane Endothelial Keratoplasty: DMEK) 이다.

최근 동산병원 안과 전종화 교수는 각막내피부전증을 앓고 있던 9명의 환자에게 각막내피층판이식수술과 데스메막박리 각막내피층판이식술을 각각 시행했다.

각막내피층판이식수술은 가능한 한 각막의 건강한 실질부분은 남겨두고 병변이 있는 내피만 이식하는 방법이다. 병들고 손상된 각막에서 병든 각막내피와 데스메막만을 제거한 후 공여자의 건강한 내피세포가 포함된 각막기질 및 데스메막을 분리해 이식하는 것이다. 각막내피층판이식수술은 신속한 재활이 가능하고 봉합 관련 부작용이 없으며 난시 혹은 녹내장, 동종이식거부반응의 발생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동산병원은 이러한 각막내피층판이식술 가운데서도 기증각막의 두께가 100마이크론(=0.1mm) 이하인 초박형, 두께가 45마이크론(=0.045mm)인 최소두께 각막내피층판이식술을 각각 성공했으며, 데스메막박리 각막내피층판이식술(Descemet Membrane Endothelial Keratoplasty: DMEK)에도 성공했다.

전종화 교수는 “이번에 시행된 초박형과 최소두께 각막내피층판이식술은 기존 수술법에 비해 시력 회복이 좀 더 빠르며 이식거부반응이 극히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각막이식수술의 예후를 향상시킨다”며 “데스메막박리 각막내피층판이식술 역시, 수술 후 이식거부반응이 적고 시력 예후가 매우 좋으나, 기증각막의 데스메막만을 분리하여 이식하는 고난도의 수술법인 만큼 국내에서도 소수의 대학병원에서만 시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존의 각막이식수술은 각막의 전체 층을 이식하는 전층 각막 이식술이다.

* 데스메막: 막에서 고유질과 내피층 사이에 투명하고 세포가 없는 균질적인 층. 여러 층으로 이루어진 각막의 가장 안쪽에 있으며 매우 질기고, 각막을 보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