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새 역사 썼다”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새 역사 썼다”
  • 현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2.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상-각본상-국제영화상-감독상 등 영광 대이변 연출
“비영어 작품 역사상 최초 작품상 수상…기념비적 사건”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아 봉준호(왼쪽)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 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받으며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현진 기자) 영화 ‘기생충’이 재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작품상까지 품고 4관왕의 주인공이 되며 아카데미의 역사를 새로 썼다.

작품상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진 샘 멘더스 감독의 ‘1917’을 제쳤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기생충’은 ‘1917’,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 등을 제치고 작품상을 받았다.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작품상 호명 직후 ‘기생충’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할 말을 잃었다. 상상도 해 본적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져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이 뭔가 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 이러한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더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한국 영화 최초의 수상이자, 아시아계 감독으로는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너무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던 사람이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받을 줄 몰랐다”며 “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샘 감독도 너무나 존경하는 멋진 감독들이다.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 개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간 한국영화는 아카데미상과 인연이 닿지 않았다. 1962년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감독 신상옥)가 아카데미 문을 처음 노크한 이후 매년 출품됐지만 최종 후보에 오른 적이 없다. 2018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국제영화상 예비 후보에 든 것이 가장 좋은 성과였다.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기생충’이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감독상까지 거머쥐면서 한국영화계는 경사를 맞았다. 국제영화계에서 한국 작품은 물론이고, 봉준호 감독의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적으로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한국문화의 수준을 재평가하게 만든 쾌거다.

또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대해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아카데미의 역사를 새로 썼다”며 극찬했다.

일찌감치 봉감독의 작품상 수상 가능성을 점쳤던 CNN은 “한국 영화 ‘기생충’이 다른 오스카 경쟁작에겐 너무나 강력한 작품이었음이 드러났다”며, ‘기생충’이 아카데미 영화상의 92년 역사상 최초로 비영어 작품으로 작품상을 타는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92년동안 아카데미 작품상 부문에 후보작으로 지명된 작품들 중 비영어 작품은 11편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만큼 아카데미에서 비영어 작품의 벽이 높았으며, ‘기생충’이 그 벽을 뛰어넘었다는 이야기이다.

또한 ‘기생충’은 앞서 스크린 액터스 길드상에서도 비영어 작품으로는 처음으로 작품상 격인 ‘최고 앙상블’ 상을 수상함으로써 이미 역사를 새로 쓴 바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