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문화관광공사, 스페인서 경북관광 홍보 ‘온힘’
경북문화관광공사, 스페인서 경북관광 홍보 ‘온힘’
  • 유병철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1.2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들 ‘피투르박람회’ 참가 고품격 문화관광 집중 홍보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에 참가해 경북관광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에 참가해 경북관광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유병철 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경북관광의 해외시장 다변화 및 확대를 위해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FITUR, 이하 피투르박람회)’ 참가에 더불어 살라망카 대학교·스페인 마드리드 한국문화원을 방문하는 등, 경북관광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피투르박람회는 세계 3대 관광박람회 중 하나로 매년 160여 개국 25만여 명의 관광업계 관계자 및 방문객이 참가하는 대규모 국제 행사로, 올해 대한민국은 한-스페인 수교 70주년을 맞아 주빈국으로 초청되었다.

지난 22일부터 1주일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피투르박람회에는 문체부를 비롯, 경상북도 등 지자체 6곳 및 유관단체 관계자들이 함께 참가했다.

특히, 경북문화관광공사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경상북도, 안동시와 함께 경북의 다양한 관광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경북형 고품격 문화관광을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는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도, 대구시가 함께 지속가능한 관광 발전 기반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운영하고 있는 프로젝트이다.

피투르박람회에 참가한 경북문화관광공사 임직원들은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 결의를 다지며 현지 개별 관광객(FIT)들에게 세계문화유산 등 경북의 다양한 관광매력을 알렸다.

또한, 스페인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참가한 여행사 및 언론사와의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 현지 유관기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경북관광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관광협력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유럽 명문대 중 하나로 손꼽히는 800년 역사의 스페인 최고(最古) 대학 살라망카대학교 한국학과 관계자들과 문화관광교류 확대를 위한 간담회도 마련되었다.

국제 교류처의 사닥 부총장, 마틴 어문대학장, 김혜정 한국학과 책임교수 등이 참여한 간담회에서 공사는 풍부한 역사자원 및 전통문화를 근간으로 하는 경북형 교육관광을 소개, 특수목적관광(SIT) 해외시장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등 경북관광의 시장 다변화를 도모했다.

한편, 스페인 마드리드 한국문화원과의 간담회를 개최,‘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적 개최 및 경북관광의 스페인어권 해외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등 양 지자체 간 협력과 문화관광교류 확대방안 역시 협의하였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2020년 한-스페인 수교 70주년을 기념하여 관광대국 스페인 현지에서 경북관광의 매력을 알릴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또한 올해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이기도 하다. 이번 스페인 방문을 계기로 많은 분들이 경북의 다양한 고품격 매력을 발견하고 체험하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