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2020 새뜰마을사업 본격 추진
경북, 2020 새뜰마을사업 본격 추진
  • 신영길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20.01.2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길기자) 경북도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2020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도내 경주 등 14개 시군, 23개소의 사업예정지를 발굴 선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5년부터 시작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이하 새뜰마을사업)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서 농어촌 및 도시의 낙후마을을 대상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주민 밀착형 사업으로 ‘지역과 주민이 주도하고, 중앙은 맞춤형으로 지원한다’는 원칙에 따라 상향식 공모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본 신규사업에 작년 대비 130% 증액된 국비 420억원을 확보, 전국 농어촌․도시 120여 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경북도 내 새뜰마을사업은 2019년까지 농어촌 34개소, 도시 7개소가 선정, 총사업비 911억원을 확보했으며 2019년도 선정사업은 2022년까지 사업을 완료 예정이다.

이 사업에 선정된 마을은 농어촌 낙후마을, 도시 쪽방촌·달동네 등 그동안 경제성장 혜택에서 소외돼 도심과 생활격차가 큰 마을로, 상하수도시설 미비, 30년 이상 노후가옥, 슬레이트 지붕, 재래식화장실 등 주거환경이 취약한 곳이 대다수이다.

이 사업을 통해 주거여건 개선, 생활인프라 확충 뿐 아니라, 문화·복지·일자리 사업 등 각종 휴먼케어 프로그램도 지원받을 수 있어 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풀 수 있게 된다.

경북도와 시군은 취약한 주거환경 개선으로 주민만족도가 높은 새뜰마을사업에 역량을 집중 신청예정지 대부분이 공모에 선정되도록 업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