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위기에 처한 한남근린공원 해결하라!
사라질 위기에 처한 한남근린공원 해결하라!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20.01.2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근린공원 조성을 위해 남은 시간 160일
박원순 시장, 공원 실효 방지 위해 직접사업 공원으로 추진해야
22일 서울시의회 정의당 권수정의원이 서울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2일 서울시의회 정의당 권수정의원이 서울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서울시의회 정의당 권수정 의원은 22일 "서울시의회와 박원순 시장은 한남근린공원 문제를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권 의원은 서울시의회에서 서울환경연합 생태도시팀, 한남공원 지키기 시민모임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한남근린공원 조성을 위해 남은 시간이 160일 밖에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한남근린공원은 공원으로 지정된 지 80년 된 공원"이라며 "존재가치가 매우 크고 남산과 한강을 잇는 위치에 있어 생태적으로 중요한 지역"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주택 밀집지역내에 위치해 주민들에게 여가 및 휴식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는 소중한 부지"라며 "'100년이 걸리더라도 공원은 사들인다'는 서울시의 약속에 예외는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영 생태도시팀 활동가는 박원순 시장을 향해 "한남근린공원은 서울시에 매우 드문 평지공원으로 그 가치가 매우 크다"며 "평지공원으로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공원 접근성의 문제를 해결하고 공원 위치가 남산1호터널과 연결된 한남대교 북단에 위치해 광역교통의 연결지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서울시장이 직접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공원을 살리기 위해 남은 시간은 160일 밖에 없다"면서 "이제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민에게 도시공원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이행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이철호 한남공원 지키기 시민모임 간사는 "한남공원은 지난 1951년뷰토 주한미군의 부대시설로 점용돼 지정된지 80년이 지난 오늘 날까지 공원으로 조성되지 못한 비운의 도시공원"이라며 "지난 12월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에서 한남근린공원 실효 대책 마련에 관한 청원안건에 대해 수용이 불가하다는 결정을 내린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개탄했다.

그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을 9㎡이상으로 조성할 것을 권고한다. 도시공원은 도심에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최소한의 그린인프라"라며 "허나 한남공원이 위차한 용산구 한남동 677-1일대는 걸어서 10분안에 찾을 수 있는 생활권 공원 하나 없는 공원 필요 지역이라는 것이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최소한의 그린인프라이자 누구나 누릴 수 있어야 할 공공재 한남공원을 지키기 위해 서울시의회와 서울시청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한남근린공원은 현재 초고급주택 부지로 보상액이 3,400억원 이상의 예산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2018년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실효대응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우선보상대상지역을 선정하고 공원조성예산을 50대 50으로 시구 매칭했다. 하지만 구관리공원인 한남근린공원에 50%가 넘은 예산을 지원한다면 다른 자치구와의 형평성 문제가 대두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밖에도 문제는 용산구가 토지보상비의 50%를 보상할 경우 1700억 원 가량을 부담해야 하지만 자치구 재정상 부담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현재 토지소유주는 부영주택으로 부영은 2014년 1300억 원 가량에 토지를 매입했다. 오는 6월 말 보상을 받으면 약 3배에 가까운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 오는 7월 보상이 되지 않을 경우 소유한땅을 개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