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징계 끝내고 복귀
손흥민, 징계 끝내고 복귀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20.01.0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뉴시스
손흥민./뉴시스

(신다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출전 정지 징계를 끝내고 돌아왔지만 팀 승리를 이끌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5일 밤(한국시간) 영국 미들즈브러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전에서 미들즈브러와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첼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보복성 행위로 레드카드를 받아 3경기에서 뛰지 못했지만 이날 복귀전을 치웟다.

손흥민은 부상 당한 해리 케인을 대신해 주로 최전방을 누볐으나 90분 간 공격 포인트를 잡지못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 등으로 공격진으로 팀을 이루었다.

토트넘은 전반 7분 손흥민의 패스에 이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중거리 슛으로 기회를 엿봤다. 1분 뒤에는 손흥민이 수비 뒷공간을 파고 들었으나 슛에 앞서 골키퍼가 막았다.

위기도 있었다. 토트넘은 전반 23분 프리킥 때 상대에게 결정적인 기회를 헌납했다. 다행히 골키퍼의 신들린 선방으로 실점을 하지않았다.

유리한 흐름 속에서도 골문을 열지 못하던 토트넘은 후반 5분 선제골을 내줬다. 미들즈브러 애쉴리 플레쳐가 골키퍼의 방어를 뚫고 첫 골을 기록했다. 2선에서 넘어온 패스 한 번에 토트넘의 오프사이드 트랩은 무너졌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후반 16분 루카스 모우라의 헤딩슛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토트넘은 역전골을 위해 파상공세를 펼쳤으나 수비벽에 가로 막혔다.

2부리그팀인 미들즈브러를 상대로 원정에서 승리를 가져오지 못한 토트넘은 15일 혹은 16일 안방에서 재경기를 통해 32강행을 가려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