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대표쌀 ‘가야뜰 골드’ 명품 브랜드 육성
김해시, 대표쌀 ‘가야뜰 골드’ 명품 브랜드 육성
  • 강종복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12.1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정상회담 환영만찬 사용 우수성 인정

(강종복기자) 김해시(시장 허성곤)는 김해쌀 대표 브랜드인 ‘가야뜰’과 ‘가야뜰 골드’를 명품 브랜드로 육성해 나간다고 밝혔다. 가야뜰과 가야뜰 골드는 영호진미 품종의 쌀로 가야뜰 골드가 완전미 비율이 더 높다.
특히 가야뜰 골드는 11월 25일 아세안 10개국 정상 내외와 국내외 귀빈 300여명이 참석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환영만찬에 사용될 정도로 품질이 뛰어나다.
시는 2017년부터 598억원을 투입해 ‘김해쌀 명품 브랜드 육성 5개년 계획’을 수행 중으로 최고급 품종으로 인정받는 영호진미의 생산 확대를 위해 고품질 쌀 생산단지 조성사업과 고품질 쌀 생산 계약재배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김해시농협공동법인을 사업 주체로 287농가 461㏊의 영호진미 계약재배를 실시해 벼 1548t을 전량 수매하고 계약재배를 실시한 농가에는 40kg 벼 포대 당 5000원의 장려금을 지급하는 등 고품질 쌀 생산 기반을 구축했다.  
또 생산기술 표준화를 위해 완효성 비료와 친환경 유기농자재, 소모성 농자재 등을 지원하고 벼 병해충의 적기방제를 위한 공동방제를 비롯해 농가 소득보전을 위한 육묘 생산비와 쌀 소득보전직불제 등 25개 사업에 매년 100억여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김해쌀 명품브랜드 육성사업의 하나로 가야뜰 쌀 광고비 지원사업과 고품질 쌀 포장재 지원사업 등 김해쌀 소비 촉진과 브랜드 마케팅 사업을 추진한 결과 브랜드 쌀 판매율이 2016년 대비 170% 증가했다.
시는 앞으로 영호진미 품종 계약재배을 확대하고 단백질 함량기준을 국내 최고 품질 등급 기준인 6% 이하로 관리해 가야뜰과 가야뜰 골드를 명품 브랜드로 육성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