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고용지표 10개월 연속 개선
부산시, 고용지표 10개월 연속 개선
  • 백규용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12.1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규용기자)  지난 11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부산의 고용지표 개선세가 10개월 연속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의 2019년 11월 고용률*은 57.5%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8%포인트 상승하고, 64세 이하 고용률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2%포인트 상승한 65.2%로, 7대 특·광역시 중 4위를 5개월 연속 유지했다고 밝혔다.
전체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6천 명 증가한 169만9천 명으로 산업별로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국제행사 개최에 힘입어 도소매음식숙박업의 취업자 수 증가(3만1천 명, 8.2%↑)가 전체 취업자 수 증가를 주도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내수경기 침체 및 주력산업 부진 등으로 제조업(2만2천 명, -7.8%↓) 및 건설업(8천 명, -5.2%↓)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청년층(15세-29세) 취업자 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5% 상승한 25만6천 명으로 7대 특·광역시 중 대전, 광주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증가율(전국 평균 증가율 1.6%)을 보였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0대 취업자 수는 1.4% 감소, 40대 취업자 수는 2.8% 감소, 50대 취업자 수는 2.0% 증가,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4.0% 증가했다.
전체 15세 이상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에도 불구하고, 경제활동인구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만 명 증가한 175만4천 명이며 경제활동참가율도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포인트 상승한 59.4%이다.
실업률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2%p 상승한 3.1%를 나타났다. 7대 특·광역시 중에서는 세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10개월 연속 개선세를 보이고 있는 고용시장의 흐름에 따라 취업에 대한 기대심리가 확대되고 구직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비경제활동인구가 경제활동인구로 전환되고, 고용률과 실업률이 동반 상승하는 효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