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송도 저온복합물류세터 건립 추진
인천경제청, 송도 저온복합물류세터 건립 추진
  • 차강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2.0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MP 벨스타 뉴욕본사서 투자유치 양해각서 체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EMP 벨스타와 송도국제도시 신항배후단지 내 저온복합물류센터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EMP 벨스타와 송도국제도시 신항배후단지 내 저온복합물류센터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차강수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6일(현지시간)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EMP 벨스타, 다니엘 윤(Daniel Yun)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송도국제도시 신항배후단지 내 국내 최대 규모의 저온복합물류센터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이원재 청장은 EMP 벨스타의 뉴욕본사를 직접 방문해 투자유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추진을 위한 실무 협의를 가졌다.

EMP 벨스타는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펀드매니지먼트 기업으로 이미 경기도 평택 오성산단에 대지 92,152㎡(27,876평), 연면적 162,223㎡(49,072평)의 저온복합물류센터를 운영 중인 유진초저온(주)의 100% 지분을 투자한 지주사다.

EMP 벨스타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신항배후단지에 LNG냉열을 활용한 저온복합물류센터 개발을 위해 약 3,000억 규모의 투자를 진행 중이다.

송도국제도시 내 신항배후단지의 개발사업시행자는 인천항만공사와 해양수산부이며, 본 사업부지는 이미 인천항만공사가 콜드체인 클러스터를 조성중인 곳이다.

이원재 청장은 “EMP 벨스타의 저온복합물류센터 건립과 신항배후단지 개발을 위해 인천항만공사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갖추고 적극적인 행정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항은 국내 2위의 항만임에도 불구하고 부산항, 평택항 등과 비교해 냉동냉장물류시설의 유치가 거의 없었다. 따라서 인천신항배후단지 내 EMP 벨스타의 저온복합물류센터 유치는 수도권 냉동냉장물류의 주요 핵심 시설이 될 예정으로 인천항 제2 도약의 기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