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 성료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 성료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12.0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순 서울시의원, 김화숙 의원 공동 개최
서울시 거주 원폭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과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한 다양한 의견 개진
지난 4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가 열렸다.
지난 4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가 열렸다.

(박진우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최정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2)은 지난 4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를 개최했다.

보건복지위원회 김화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과 공동으로 실시한 이번 토론회는 심각한 후유증과 생활고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 서울시 거주 원폭피해자에 대한 지원 및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유승희 국회의원 및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상축사, 봉양순 서울시의회 민생실천위원장, 김제리 서울시의회 의원의 축사를 시작으로 주제 발표와 전문가 6인의 지정토론이 이루어졌다.

토론회 기조 발제는 법무법인 삼일의 최봉태 대표변호사가 '원폭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시의회 조례에 무엇을 담을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오랜 세월 동안 고통 속에 사는 원폭피해자들을 위한 서울시의 역할을 강조했다.

발제가 끝난 뒤, 김주경 국회 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을 필두로, 이승무 한일반핵평화연대 대표, 정지애 서울특별시 보건의료정책과 의약무팀장, 최정순 시의원 등의 토론자들이 원폭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위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좌장을 맡은 김화숙 의원은 “국내 원폭피해자들의 피해와 어려움이 생각보다 광범위하고, 오랜 세월 동안 사회적 냉대와 차별 속에 묻혀있던 까닭에 해결 방안도 쉽지 않다”면서 “오늘 토론회 이후 조례 제정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통해 이러한 부분에 대한 실태 확인 및 사회적 공감대 확대와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지원체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게 도움 주신 많은 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일제 강점기 시절의 억울한 희생이 잊히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피해자들의 고통과 희생이 이제라도 치유되고 대물림되지 않도록 서울시 거주 원폭피해자에 대한 지원 및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