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수능 성적 유출 주장” 진위 파악
“2020학년도 수능 성적 유출 주장” 진위 파악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2.0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당국, 업무방해 판단되면 처벌 가능성 언급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유출자로 유추되는 한 회원이 2일 오전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과글을 올렸다.(사진=포만한수능연구소 홈페이지 캡처) /뉴시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유출자로 유추되는 한 회원이 2일 오전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과글을 올렸다.(사진=포만한수능연구소 홈페이지 캡처) /뉴시스

(이진화 기자) 교육부는 2020학년도 오는 4일 발표 예정인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이 공개됐다는 주장이 나오자 그 진위 파악에 나섰다.

또 확인 후 업무방해로 판단될 경우 처벌 가능성도 언급했다.2일 A 수험생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따르면 “한 회원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는 방법을 사이트 내에 올렸고 일부 회원들이 이 방법을 통해 성적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성적 확인은 기존의 성적 이력에서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가능했으며, 재수생 등 N수생만 확인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는 수능 성적을 확인하는 경로가 막혀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해킹은 아닌 것으로 보고 받았고, 4일 개인들에게 점수를 통지하다 보니 사전 모의테스트 기간이 있는데 그때 사이트가 연결되는 바람에 연결(점수확인)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전 중 원인과 (성적확인) 규모를 종합적으로 말씀드릴 것”이라며 “비정상적 접근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판단되면 범인을 검출할 것이다”고 말했다.교육부는 관리소홀 논란이 발생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대해서도 “당연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측은 “지금 회의를 하고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며 “회의 후 결과와 조치가 알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