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빅데이터 분석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
부평구, 빅데이터 분석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
  • 차강수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1.2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구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
부평구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

(차강수 기자) 인천 부평구가 지역 내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아이들의 교통안전 확보 및 사고예방에 나섰다.

27일 구에 따르면 ‘부평구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 분석’ 결과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어린이(만 0세~12세)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부평4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인천시만 지난 2017년 대비 2018년에 교통사고 사망자가 25.4% 늘어났기 때문으로, 구의 보행 어린이 교통안전 및 사고예방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정책추진의 근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구는 지난 9월부터 이달 19일까지 지난 5년간의 보행자 교통사고 데이터와 공공데이터 15종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부평4동에서 총 16건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부평4동과 삼산1동이 각각 14건을 기록해 두 번째로 많았다.

월별로는 7월(22건)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았고, 6월(18건), 3월(16건)순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월요일(29건), 금요일(28건)에 이어 수요일과 목요일에 각각 27건 씩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아이들의 정규수업이 끝난 뒤 이동이 가장 많은 오후 12~8시 사이에 대부분(76.2%)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특히 오후 4시~8시 사이(43%)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여자 어린이(38%)에 비해 남자 어린이(62%)의 사고 비중이 높았고, 사고유형별로는 횡단 중 사고가 75건(46%)으로 가장 많았다.

총 연령대별로는 50대 이상의 교통사고가 387건으로 가장 높았고, 20대 313건, 60대 260건 순으로 나타났다. 행정동별로는 부평5동이 273건, 부평1동이 195건을 기록해 상위 1·2위를 차지했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주목해야 할 부문도 나타났다.

구가 교통사고 발생가능지수와 교통사고 위험지수를 합해 도출한 어린이 교통사고 취약지역 1·2위는 모두 삼산2동에 위치한 길주로631번길, 길주로 647번길 부근으로 분석됐다.

구는 이번 분석 결과를 행정기관은 경찰서와 학교 등 관련 부서와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