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해외동포 인적네트워크 구축 ‘10년 여정’
경북도, 해외동포 인적네트워크 구축 ‘10년 여정’
  • 신영길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1.1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시민으로 사는 경북인’ 사진-영상 콘텐츠전시회
경북도 사진과 영상콘텐츠
경북도 사진과 영상콘텐츠

(신영길 기자) 경북도가 지난 2010년부터 10년동안 경북출신 해외동포의 삶과 문화를 알리기 위해 추진해 온 ‘해외동포 인적네트워크 구축사업’ 10년의 성과를 생생한 사진과 영상콘텐츠로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도는 14일부터 24일까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문화센터 전시관에서 ‘세계시민으로 사는 경북인, 지난 10년의 여정’ 콘텐츠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콘텐츠 전시회는 세계시민으로 사는 경북인, 지난 10년의 여정과 ‘호주·뉴질랜드 경북인 편’의 두 개의 테마로 구성돼, 15일 전시회 오프닝 행사로 진행되는 북 콘서트에 ‘지난 10년의 취재이야기’, ‘저자와 함께 하는 전시관람’, ‘음악공연으로 보는 동포들의 삶’을 만날 수 있다.

세계시민으로 사는 경북인, 지난 10년 여정에 2010년 중국 경상도마을, 2011년 러시아 사할린 강제징용 동포, 2012년 독일 파독 광부간호사, 2013년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2014년 해양실크로드 동남아 4개국, 2015년 브라질 한인사회, 2016년 일본 자이니치(在日)경북인, 2017년 미국 하와이, 서부지역 경북인, 2018년 카자흐, 키르기즈 고려인, 2019년 호주, 뉴질랜드 경북인을 지도를 통해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배치했다.

2019년 사업으로 추진된 호주·뉴질랜드 경북인 편 전시공간에 호주의 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골드코스트, 뉴질랜드의 오클랜드 동포의 이민정착사와 생애구술사, 삶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전시했다.

이와 함께 ‘열대와 온대사이의 삶’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스토리 북에 ‘쁘라쁘라 비행기를 타고 떠난 양모 1세대(문동석, 영천, 시드니), ‘발효된 김치를 닮은 빵, 더 게토 하우스’(김보연,안동,오클랜드) 등 한달 여 동안 현지 조사와 심층 취재를 통해 만난 30여명의 생애와 삶의 풍경을 담았다.

도와 (사)인문사회연구소는 지난 2010년부터 세계 곳곳에 뿌리 내리고 있는 이민 1세대 중심으로 경북출신 동포들을 재조명하고 경북도의 해외동포 인적네트워크를 구축키 위해 노력을 기울여 그동안 16개국 56개도시에 1,000명이 넘는 해외동포 인터뷰와 이중 경북인 중심으로 370명의 생애사를 기록해 11권의 스토리북 9,000부를 발행 하였으며 각 기관에 5,250부를 배포하는 등 지자체로서는 처음으로 지역출신 해외동포 연구에 선구적인 역할을 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