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를 바꾸자 2020 총선 시민모임’, 정치참여 잰걸음
‘국회를 바꾸자 2020 총선 시민모임’, 정치참여 잰걸음
  • 김성대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1.1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조직 구성 방안 마련…정치개혁공동행동 서울 집회 참여

(김성대 기자) 광주 시민사회가 정치개혁을 위해 내년 4·15 총선 국면에 적극 개입할 전망이다.

‘국회를 바꾸자 2020 총선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지난 10월 14일 광주NGO센터에서 2020 총선 대응기구 구성 및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모임을 개최한데 이어 오는 19일 주요 사업 및 조직 구성 방안 및 기준 등을 마련하기로 하는 등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시민모임은 지난 달 1차 회의에서 ‘국회를 바꾸자 2020 총선 시민모임(가칭)’을 구성키로 하고, 주요 사업으로 ▲정치개혁 및 선거제도 개혁운동 ▲우리(나)가 만든 정책 - 지역을 바꾸는 10대 정책 ▲우리(나)가 뽑은 후보를 국회로 ▲투표율 제고 운동 등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시민모임은 ‘100인 접주+2020 유권자 위원회’를 중심축으로 조직을 구성하기로 하고 효율적인 준비를 위해 10여명으로 기획위원회를 구성했으며 그동안 여러 차례 사업추진을 위한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기획위원회에서는 시민모임의 주요 사업 실행계획, 조직 구성 방안 및 기준 등을 논의하고 있으며, 당면한 선거법 개정안에 힘을 보태기 위해서 오는 23일 예정된 정치개혁공동행동의 서울 집회에 참여하기로 했다.

출범 기자회견은 선거법 개정안 국회 부의와 논의 과정을 감안하여 일정을 정하되 늦어도 12월 중순 전에는 개최할 예정이다.

시민모임 김영광 기획위원은 “시민모임의 활동은 단순한 캠페인에 머물지 않고 촛불시민정신의 가치에 적합한 후보를 선정해 적극 지원하는 단계로까지 시민 정치참여 운동의 차원을 확대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에서도 ‘2020 시민의 총선 준비단’이 21대 총선 대응을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이어서 4·15 총선을 겨냥한 시민 정치참여 운동은 전국 단위에서 펼쳐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