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학교급식 ‘표준건강식단’ 개발·보급
충북교육청, 학교급식 ‘표준건강식단’ 개발·보급
  • 박종관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11.08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관기자) 충청북도교육청은 7일 ‘맛과 건강이 함께하는 맞춤형 학교식단’책자를 도내 초·중·고·특수 자체조리 학교 416교에 보급했다고 밝혔다.

이번 책자는 성장기 학생들의 건전한 심신발달과 학교급식 만족도 향상에 기여하고자 도교육청이 자체 개발했다.

책자는 2018년에 충북영양교육연구회에서 개발한 표준건강식단으로, 학생 기호도와 영양면을 모두 고려해 인기식단, 저당식단, 저염식단, 절기식단으로 분류하여 총 67종의 황금 레시피를 초·중등 급별로 적용할 수 있도록 제작하였다.

또한, 영양소 분석, 알레르기 정보, 조리 tip, 함께 적용할 수 있는 식단도 제시하여 현장에서의 활용도를 높였다.

특히, 이번 책자에는 최근 청소년들의 가공식품 섭취량 증가에 따라, 당뇨, 비만, 고혈압 같은 만성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학교급식에서 덜 달고 덜 짜게 먹는 식습관의 중요성 인식과 지속가능한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교육급식으로서의 기능도 담았다.

부록에는 ‘18~19년 충청북도교육청 요리경연대회 수상작’을 게재하여 수상 학교에서 제공되었던 ‘우리학교 으뜸 메뉴’ 출품 레시피를 도내 급식학교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등학교까지 전면 무상급식 실시와 더불어 수요자가 더 만족할 수 있는 학교급식 운영과 ‘정성가득 충북급식 행복가득 교육급식’실현으로 건강한 충북인 육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