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버럭 강기정’ 논란 사과
이낙연, ‘버럭 강기정’ 논란 사과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1.0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제 못해 큰 잘못”…예결위 정상화
이낙연 국무총리.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 /뉴시스

(박진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정감사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이 총리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 원인 중 하나를 제공한 건 온당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총리의 대답은 야당 의원들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예결위 간사를 맡은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정부의 대표 격인 총리께서 국민께 (태도 논란) 사태에 대해 한 말씀 하고 회의를 시작하는 게 온당하다"며 이 총리 답변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도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여준 모습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며 "총리가 사과하고 진행하는 게 맞다"고 더했다.

이 총리는 "당사자가 이미 깊이 사과한 것으로 알지만, 제 생각을 물으셔서 답한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또 "정부 사람들이 국회에 와서 임하다 보면 때론 답답할 때, 화날 때도 있겠죠"라며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게 정부에 몸담은 사람의 도리이고, 더구나 국회 운영에 차질을 줄 정도가 됐다는 건 큰 잘못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야당 의원도 호평을 내놨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늘 멋지고 아름다운 광경을 목격했다. (이 총리가)정치 선배로서 오늘도 역시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 아주 스마트하게 죄송한 마음을 표현해주셨다"고 말했다.

야당이 이 총리의 사과를 수용하면서 한국당 소속인 김재원 위원장은 본격적인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