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한강선, 정부 ‘광역교통2030’ 계획에 반영”
“김포한강선, 정부 ‘광역교통2030’ 계획에 반영”
  • 정순묵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1.0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철호 의원, 서울 방화~김포 연결 실현
홍철호 의원
홍철호 의원

(정순묵 기자)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국토교통부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발표한 ‘광역교통2030’ 계획에 ‘서울 방화’와 ‘김포’를 연결(24.2km)하는 김포한강선(5호선 김포 연장) 노선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5호선 김포 연장 노선인 ‘김포한강선’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의원이 처음으로 명명한 노선 명칭으로, 노선의 시점과 종점이 구체적으로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철호 의원은 지난 10월 2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5호선 김포 연장 계획을 대광위의 광역교통망 구상안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적극 요구했고,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은 “한강신도시와 검단신도시를 통합적으로 보고 면밀히 검토해서 구상안에 담을 생각”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이번 정부의 발표로 2017년 11월 서울 지하철 5호선을 김포로 유치하지 못할 경우 차기 총선에 불출마하겠다며 ‘배수의 진’을 쳤던 홍철호 의원의 활약이 김포 지역 사회 내에서 유례없는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홍 의원은 그 동안 5호선 김포 연장 등에 관한 법률안을 다섯 건이나 대표 발의하여 국회에 제출하고, 5호선 김포 연장 등을 검토하기 위한 국토부의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 연구용역 예산을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하는 등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미 지난해 12월 5호선 김포 연장 추진계획에 대한 국토부의 공식 발표를 이끌어 낸 바 있다.

또 국토교통부는 김포한강선뿐만 아니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수혜 범위를 확대하기 위하여, 수도권 서북권 등에 신규 급행노선(GTX-D)을 추가 검토해 내년 하반기까지 확정 및 발표할 예정이다. 사업대상지인 수도권 서부권으로는 김포 지역 등이 손꼽히고 있다.

홍철호 의원은 “이번 결과는 모든 김포 시민들의 노력으로 이뤄진 값진 승리”라며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서 임기 마지막까지 이번 사업들이 하루라도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