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문 대통령에 조의문
김정은, 문 대통령에 조의문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0.3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이진화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30일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위로의 뜻이 담긴 조의문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30일 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 전달해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故 강한옥 여사의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조의문은 어제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받았고 밤 늦은 시각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대통령께 직접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또 "프란치스코 교황도 (조의문을) 보내왔다"며 "조형남 신부가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은 故 강 테레사 여사 별세 소식에 안타까움 나타내며 모범적 신앙과 선행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은 대통령과 국민들, 장례를 엄수하기 위해 모인 모두에게 위로와 영원한 평화의 서약으로 사도적 축복을 내린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31일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 절차를 모두 마쳤다. 고인의 시신은 남편인 고 문용현 옹이 영면한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됐다. 문 대통령은 장례 기간 동안 위로와 격려를 보내준 국민들께 감사한다는 메시지를 냈다.

문 대통령은 하늘공원에서 안장식을 치른 뒤 국민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어머님께선 평소 신앙대로 또 원하시던 대로 많은 분들의 기도 안에서 하느님 품으로 돌아가시게 됐다"며 "이산과 피난 이후 파란만장했던 삶을 마치시고 영원한 안식을 얻으셨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