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11월 文대통령과 정상회담 안해”
“아베, 11월 文대통령과 정상회담 안해”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0.3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 신문 보도
요미우리 신문은 아베 일본 총리가 내달 문재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기로 방침을 확정했다고 30일 보도했다. /뉴시스
요미우리 신문은 아베 일본 총리가 내달 문재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기로 방침을 확정했다고 30일 보도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친서까지 보냈지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반응은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 신문은 아베 일본 총리가 내달 문재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기로 방침을 확정했다고 30일 보도했다.

한일 정상은 내달 3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와 16일부터 칠레에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 두 차례 같은 국제회의에 참석한다. 이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지 관심이 집중돼 있었다.

그러나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한 한국 측의 대응을 당분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11월 한일 정상회담은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4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전달했다. 따라서 11월 아베 총리와 문 대통령 간의 회담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이 총리에게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는 계기를 만들 것"을 한국 측에 촉구하는 등 징용 문제에 대해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가까운 시일 내에 회담 재개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한일 정상이 이들 국제회의를 계기로 접촉하게 되더라도 짧은 시간 서서 이야기를 나누는 정도에 머물 것이라고 전망했다.

따라서 12월 말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기회로 한일 정상회담이 개최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