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1대 KADIZ 진입
中 군용기 1대 KADIZ 진입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0.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정보 핫라인 통보 이례적
군, 전투기 긴급 투입 대응해
중국 군용기 1대가 29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다. /뉴시스
중국 군용기 1대가 29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중국 군용기 1대가 29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다. 이날 오전 8시57분께 중국 군용기 1대가 서해 제주도 서방에서 KADIZ로 진입해 오전 9시31분께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중국 군용기는 이후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을 비행하다 역 경로로 낮 12시25분께 KADIZ에 재진입해 오후 1시8분께 최종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군은 제주도 서방에서 미식별 항공기가 나타나자 영해 침범에 대비해 KF-16 등 여러 대의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 전술 조치했다.

이번에 KADIZ를 침범한 중국 군용기는 Y-9 정찰기로 추정되며, 이 군용기는 KADIZ와 중국항공식별구역(CADIZ)이 중첩되는 곳을 포함해 KADIZ 내에서 1시간17분가량 비행했다.

다만, 중국 군 당국은 양국 군 직통망(핫라인)을 통해 비행경로와 목적 등 비행정보를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공식별구역(ADIZ)에 다른 나라의 항공기가 진입하려면 해당 국가에 사전 통보하는 것이 국제적 관례지만 중국은 그 동안 자국 군용기의 KADIZ에 대해 비행정보 등을 알리지 않고 사실상 무단 진입해왔다.

중국은 올해 들어서만 20여 차례 이상 KADIZ에 진입했다. 하지만 우리 군의 확인 요구에 진입 직전 비행정보를 통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의 이 같은 변화된 움직임은 최근 양국 국방당국 간 대화가 재개된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지난 21일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샤오위안밍 중국 연합참모부 부참모장(중장)과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를 개최하고,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안보 정세와 상호 관심사항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합참 관계자는 "상호 군사적 신뢰 문제이기 때문에 교신내용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 없다"면서도 "한중 직통망으로 교신했고, 상대로부터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ADIZ에 접근하는) 미상항적에 대해서 우리 군이 확인 조치했을 때 중국이 즉각 답을 했다는 것이지 사전에 비행 정보 등을 통보한 개념하고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