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사고 다발지역 321개소…1594건 발생”
“자전거 사고 다발지역 321개소…1594건 발생”
  • 김유근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0.2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병훈 의원, 서울 117곳 최다…26명 사망
소병훈 의원
소병훈 의원

(김유근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자전거 교통사고 다발지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321개소의 다발지역에서 총 1,594건의 자전거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26명, 부상자는 614명이었다.

자전거 교통사고 다발지역은 반경 200m내, 자전거사고가 4건 이상 발생하거나 사망사고 포함 시에는 3건 이상 발생한 곳이다.

지역별 자전거 교통사고 다발 지역 수는 서울이 117개소, 경기가 66개소로 전국 321개소의 절반을 상회하고 있다. 이어 대구 45개소, 경북 27개소, 충북 16개소, 대전 14개소였다. 이들 6개 지역이 전국 교통사고 다발지역의 89%에 달한다.

자전거 교통사고 다발지역의 사망자는 총 26명이었다. 서울이 11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42.3%를 차지했다. 이어 대구가 4명, 경기가 3명 순으로 많았다.

자전거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수를 의미하는 치사율은 전국 평균 1.6명이었다. 서울은 1.9명, 대구 1.8명 경기는 0.9명, 경북은 0.8명이었다.

한편 전체 자전거 교통사고 다발지역 중 가장 사고가 많이 발생한 곳은 경북 경주시 성동동으로 10건이었다. 이어 서울 가락동 가락시장 사거리, 경남 김해시 부원동 사거리가 각각 9건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자전거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자전거 운전자만 안전운전을 한다고 해서 줄어들지 않는다”며 “자전거 도로가 있는 차도의 교통안전도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