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오만과 편견의 대가...반토막난 대통령 지지율"
바른미래당 "오만과 편견의 대가...반토막난 대통령 지지율"
  • 손성창 yada7942@naver.com
  • 승인 2019.10.20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

(손성창 기자)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대한 청와대의 고정 멘트는 “일희일비 하지 않겠다”이다. 취임 초기 83%에 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지율이 반토막 아래로 떨어졌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민심을 기준으로 본다면 정치적 파산 수준이다."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지철회, 손절매가 어느 수준인지 심각하게 인식할 때이다."면서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버린 민심에 신경을 기울이지 않겠다면 독선과 오만의 길을 고집하겠다는 것이니 민심과의 ‘불통 선언’이나 마찬가지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소통이라 해도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편파적이다. 결코 공정치 않다. 자기 편의 목소리, 듣고 싶은 말만 듣는다."며 "‘조국 수호’의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검찰개혁’이 옳은 소리이고 다른 이야기는 들을 생각도 없다."면서 "이런 태도가 국회 협상에서도 연장되어 더불어민주당은 검경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 문제 등에 있어 자기 목소리만 높이니 전형적인 오만한 태도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오만과 편견은 조국 사태를 겪으며 극에 달했다."며 "‘드러난 것 없다, 증거 없다’며 조국 감싸기로 일관했던 더불어민주당의 추한 고집이야말로 불공정 그 자체였다."면서 "조국 딸의 입시 의혹에 “입시제도 재검토”라는 대통령의 지시 또한 생뚱맞기만 했고 모두 청년들의 절망을 버리고 조국을 택한 비열한 선택이었다."고 비난했다.

또한 "대통령 지지율 하락은 조국 탓만은 아닐 것이다."며 "경제위기, 외교안보 위기에 따른 국민불안이 조국 사태를 맞아 확대된 측면도 크다."면서 "결정적으로 조국 국면에서 청와대와 민주당이 보여준 오만과 편견의 대가일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무겁게 받아들이길 충고한다."며 "원숭이 나무에 떨어졌다고 금방 다시 올라가면 되는 일이 아니다."면서 "지지도 하락은 국정동력의 소실을 의미하는 중대한 문제이니 회복을 원한다면 오만과 편견의 태도를 버려야 하고 협치의 가치를 다시금 생각해보길 촉구한다."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