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나경원 원내대표, 진퇴유곡에 빠진 당의 현실 직시해야"
바른미래당 "나경원 원내대표, 진퇴유곡에 빠진 당의 현실 직시해야"
  • 손성창 yada7942@naver.com
  • 승인 2019.10.20 08: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노영관 상근부대변인
바른미래당 노영관 상근부대변인

(손성창 기자)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감금과 관련하여 바른미래당 노영관 상근부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지시 정황이 포착됐는데도 나 대표는 '법적 책임이 없다'며 끝까지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패스트트랙 사태에 대한 검찰 소환에도 불응하며 치졸한 행태를 보이는 가운데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감금에 대한 책임도 회피와 시간 끌기로 넘기려 하고 있다."며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국회를 불법 폭력의 장으로 만든 자유한국당이다."면서 "국회 선진화법을 완전히 무시하고 불법과 폭력이 난무하는 아수라장 국회를 만든데 대해서 사법적 책임은 분명 따라야 할 것이다."고 일갈했다.

노 대변인은 "구렁이 담 넘어가듯 대충 넘기려는 떳떳치 못한 자유한국당의 오만함은 추태로 보일 뿐이다."며 "모든 국민이 보고 있고 듣고 있으니 더 이상 도망 갈 곳도 없다."면서 "국감장에 숨어 변명과 핑계로 넘기려 말고 소환대상자는 모두 검찰에 즉시 출두하여 응당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다."라고 질타했다.

또한 "법적 책임이 없다 주장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조속히 경찰 소환에 응하여 자신들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다하길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승희 2019-10-20 09:13:08
나경원 이번에 정말 탈탈 털려야 한다
그의 악행이 이루 말알 수가 없다
사학재벌의 딸로 사학이사로 부정을 저지르고
아들 딸 입학부정
자식들을 위해 서울대 국립자산 무단 사용
보건복지위 예산 끌어 쓰고 딸은 세습 패럴림픽 세습이사
대일민국 자위대 참석 반민특위 발언 등등 이루 열거할 수없다

신사마 2019-10-20 08:48:10
바미당,
너거나 잘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