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서울시교육청 4년 연속 종합 청렴도 만년 최하위권
[국정감사] 서울시교육청 4년 연속 종합 청렴도 만년 최하위권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10.1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청렴도 결과 서울, 대전, 광주 교육청 5등급으로 최하위 차지해
이찬열 의원 "청렴도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해야"

(박진우 기자) 서울시 교육청이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4년 연속 최하위권을 기록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8일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국민권익위원회의 ‘공공기관 청렴도 결과’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시 교육청이 4년 연속 최하위권에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청렴도 개선을 위해 2015년부터 꾸준히 청렴도 개선을 위한 내부 청렴도 향상 대책 작성해 진행했지만 4년간 단 한번도 3등급 이상을 받지 못했다.
2018년 청렴도 결과에서는 서울과 더불어 광주교육청과 대전교육청이 5등급을 받았고, 경남, 경북, 대구, 부산의 경우 1등급 하락했지만 3등급이었고, 인천은 4등급에서 2등급으로 상승해 2~3등급을 보였다.
이찬열 의원은 “서울교육청은 17개 시·도 교육청 중 4년간 매년 청렴도 최하위권에 맴돌고 있다”고 말하며 “현재 진행중인 청렴도 향상 대책 뿐 아니라, 보다 실질적이고 청렴도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매년 중앙행정기관 42개. 지방자치단체 243개, 각 시·도 교육청 및 교육지원청 90개, 공직유관단체 198개 등 총 573개 기관을 대상으로 청렴도를 측정해 매해 12월에 발표하고 있다. 측정 항목은 외부청렴도, 내부청렴도, 정책고객 평가 등 이며 5등급으로 구분해 종합청렴도를 산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