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한국의 인물 메달 시가 7억 3천만원 상당 소각
[국정감사] 한국의 인물 메달 시가 7억 3천만원 상당 소각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10.1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각해 원자재로 매각 시 원가 대비 1% 정도만 남아
김경협 의원 "조폐공사, 관리에 철저한 주의 기울여야"
/김경협 의원실 제공
/김경협 의원실 제공

(박진우 기자) 한국 인물시리즈 메달의 미판매분 시가 약 7억원 상당이 소각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기획재정위원회, 부천원미갑)이 한국조폐공사(이하 조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한국의 인물시리즈 메달 소각 현황’에 따르면 한국 인물시리즈 메달 미판매분 총 29,398점, 시가 7억 3,495만원 상당이 소각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인물시리즈 메달’은 2008년부터 문화체육부가 지정한 인물을 바탕으로 조폐공사가 제작했다. 우리나라의 주요 위인들을 비롯해 이병철(삼성), 정주영(현대), 구인회(LG), 조홍제(효성), 조중훈(한진) 등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 창업자들도 포함됐다.
해당 메달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총 299,945점을 생산해 270,547점을 판매했다. 그러나 약 10%인 29,398점은 10년 동안 재고로 쌓여 변색 등 시간 경과에 따른 상품성 저하로 소각이 결정됐다.
소각 예정인 메달 약 3만여 점은 청동, 백동, 황동 소재로 제작됐는데 소각해 원자재로 매각하면 제품 원가 4억 9,100만원 중 1% 정도만 회수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경협 의원은 “재고 및 판매량에 대한 예측 부실로 다량의 메달이 상품성을 잃어 소각 위기에 처했다”라고 지적하며 “향후 제작·판매하는 상품에 있어서는 조폐공사가 관리에 철저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