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23일 ‘장애인 희망토크 예술제’ 개최
관악구, 23일 ‘장애인 희망토크 예술제’ 개최
  •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0.0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우기자) 관악구가 23일 장애인과 가족, 구민을 대상으로 ‘2019. 장애인 희망토크 예술제’를 개최한다. 장애인 인권보호와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행사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는 ‘2019. 장애인 희망토크 예술제’에서는 예술인으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장애인을 초청해 예술적 재능을 나누고, 장애를 극복한 성공스토리를 공유하며 희망을 나눈다.

장애인에게는 역경을 이겨내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비장애인에게는 공감과 이해를 바탕으로 장애를 바라보는 긍정적인 인식개선을 위해 마련되는 행사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행사는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구청 8층 강당에서 열리며, 1부 개회식과 2부 예술제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 개회식은 발달장애인가족을 둔 탤런트 이지영의 사회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소속 장애인의 발자취를 담은 동영상 시청과 장애인인권헌장 낭독이 진행된다.

2부 예술제에서는 한국장애인국제예술단 소속 양기준의 사회로 예술인들의 ▲지금 이 순간(성악) ▲사랑했지만 ▲옥경이 ▲You raise me up 등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이 진행된다.

이어, ‘네 바퀴의 꿈’ 저자 배은주 작가가 출연해 시련 속에서도 희망과 꿈을 잃지 않고 더 나은 삶을 위해 노력한 본인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관악구지역사회복지실무협의체가 주관한다. 이 협의체는 지역사회보장계획 등 지역사회 복지사업 전반에 대해 심의·건의, 사회복지, 보건의료 관련 기관·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구성한 위원회다. 장애인, 노인, 영유아, 여성, 주거복지 등 8개 실무분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장애인분과는 관악구와 관악구수어통역센터, 실로암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13개 장애인단체가 참여, 활발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