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프랑스 무대로 2호골 '대포알 슛'
황의조, 프랑스 무대로 2호골 '대포알 슛'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10.0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의조./뉴시스
황의조./뉴시스

(신다비 기자)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보르도)가 시원한 대포알 슛으로 42일 만에 시즌 2호골을 넣었다.

황의조는 6일 오전 3시(한국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스타디움 데 툴루즈에서 벌어진 툴루즈와의 2019~2020 리그1 9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8분 쐐기를 박는 세 번째 골을 넣었다.

지난 8월25일 디종과의 3라운드 이후에 42일 만에 터진 2호골이다.

페널티박스 왼쪽 먼 곳에서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툴루즈의 골망을 흔들었다. 골키퍼가 반응하지 못할 만큼 강하고 예리한 대포알 슛이었다.

이번 달 스리랑카(10일·화성), 북한(15일·평양)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2경기를 앞두고 대표팀의 부름을 받은 황의조는 가벼운 마음으로 벤투호에 합류하게 됐다.

보르도는 3-1로 승리했다. 4승3무2패(승점 15)를 기록, 7위에서 4위로 올라갔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니콜라 드 프레빌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한 보르도는 19분 카스트로의 추가골로 2-0으로 앞서며 전반을 끝냈다.

황의조가 쐐기를 박았다. 후반 8분 역습 기회에서 페널티박스 왼쪽 외곽에서 강력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보르도는 후반 16분 1골을 내줬지만 이후 추가 실점 없이 승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