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은품 때문에’ 칫솔 구매, 치아 망치는 지름길
‘사은품 때문에’ 칫솔 구매, 치아 망치는 지름길
  • 송완식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2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봉 교수
박준봉 교수

(송완식 기자) ‘5+1’, ‘4+1’ 등 사은품이 있는 칫솔을 구매한 경험이 누구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입속 치아와 주변은 세월이 지나면서 많은 변화를 겪는다. 몸이 자라면서 몸에 맞는 옷을 사는 것처럼 치아도 저렴한 것이 아닌 상태에 맞는 칫솔을 골라야 치주질환을 예방해 더 큰 돈을 절약할 수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치주과 박준봉 교수와 함께 올바른 칫솔을 골라야 하는 이유와 올바른 칫솔질에 대해 알아보았다.

양치만 잘해도 치주질환 예방 가능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3년 10,478,365명이었던 치주 질환 및 치은염 환자 수는 지난해 15,749,259명으로 50% 가량 증가했다. 특히 20대 환자는 증가율이 60%로 다른 나이대에 비해 많이 증가했다. 이에 박준봉 교수는 “잘못된 칫솔질과 음주-흡연-스트레스 등이 주 발생요인이다. 치주질환은 양치질로 확실히 예방가능한 질환이므로, 전문의와 상담해 자신의 치아 상태에 맞는 칫솔을 고르고 정확한 칫솔질을 하면 치주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치아 높이 짧은 어린이, 교합면 중심으로 칫솔질해야

어린이의 유치는 상하로 높이가 짧은 편이다. 특히 윗턱 대문니(앞니)는 좌우너비보다 상하 높이가 짧다. 그해서 잇몸은 높이가 낮고 넓게 퍼져있는 경우가 많다. 또한 신체가 성장함에 따라 영구치(성인 치아)가 올라오는 간격을 만들기 위해 치아 사이가 벌어지기도 한다.

유치의 법랑질 두께는 영구치보다 얇아 충치 발생률이 높고 생기는 속도가 빠르다. 또한, 유치에서 영구치로 바뀌는 시기이므로 치아가 뼛속에서 잇몸을 뚫고 올라오는 동안 통증이 느껴져 칫솔질을 기피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음식물을 씹는 교합면을 중심으로 치아를 닦아줘야 한다.

길어진 성인 치아, 잇몸과 치아 경계부 중심으로 칫솔질

성인이 되면서 모든 영구치가 자라고 나면 어릴 때에 비해 확연히 상하 길이가 길어진 것을 알 수 있다. 이제는 윗턱 대문니 좌우 너비보다 상하 높이의 길이가 길기 때문에 치아 사이의 잇몸도 뾰족하고 높아진다. 게다가 치아의 위에서 내려다보면 가운데는 볼록하고 옆 치아와 접촉되는 부위는 계곡처럼 쏙 들어가게 되어 있다.

성인의 치아는 유치에 비해 길이가 길기 때문에 치아 사이가 계곡 형태가 되어 칫솔모가 닿기가 어렵다. 따라서 이때는 잇몸과 치아의 경계부를 중심으로 치간 사이에 칫솔모가 들어갈 수 있도록 힘을 주며 상하 진동하듯이 닦는 것이 좋다.

또한 박 교수는치아 사이 공간이 생기거나 보철치료한 노인, 특수 칫솔로 정확한 칫솔질이 필요하며 칫솔을 고를 때는 내게 맞는 형태와 크기인지 꼼꼼하게 따져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