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석구석 행복(happy) 대한민국(korea)
구석구석 행복(happy) 대한민국(korea)
  • 박지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27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SRT 승차 꿀팁 “꼭 지정석 이용하세요”
서울역 KTX.
서울역 KTX.

(박지혜기자)  뜨겁다 싶던 바람이 어느덧 서늘해졌다. 가벼운 바람에도 들녘이 흔들리고 푸른 잎들이 누렇게 익어간다. 영락없는 ‘가을’이 왔다고 말해주는 풍경이다.

꽃 진 자리에 피어난 갖가지 열매들도 서로의 뺨을 부비며 “어디든 떠나라”고 재촉한다. 엉겁결에 기차에 올라탄다. 여행 중에서도 가장 낭만적이라 할 수 있는 기차 여행을 택한 이는 나 하나뿐은 아닐 것이다.

여러 갈래로 조각 난 도로를 지나면 곧 들판이 펼쳐진다. 멀게만 보이던 산이 점점 가까이 다가올수록 펼쳐지는 풍경에 한층 설렌다.

이런 낭만의 여행에서도 ‘유의할 점’은 꼭 도사리고 있다.

KTX나 SRT에서처럼 ‘같은 시간, 같은 선로’로 운행되는 열차에 해당하는 이야기다. 이용객들이라면 알겠지만, 주로 호남행 ‘여수’ ‘목포’ 또는 경부선 ‘경주’ ‘포항’ ‘진주’ ‘부산’ 등이 동시간 동선으로 운행된다. 두 대의 열차를 하나로 연결해 달리다가 대구나 익산에서 두 개로 분리돼 각각 다른 행선지를 향해 달리는 구조다.

하나의 열차가 두 개로 분리되는 이 상황이 바로 '유의점'을 안고 있는 구간이다. 자칫 칸을 잘못 탔다가는 자리는 물론 목적지까지 놓쳐버리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다.

자리가 비었다고 "운이 좋다"며 무심코 좌석에 앉았다가 본래 목적지와는 전혀 다른 행선지로 가는 '불운'을 만날 수 있는 것이다.

'열차를 탈 때 반드시 열차 번호와 지정 좌석을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반드시 유념해야 한다. 낭만을 찾으러 떠난 기차 여행에서 열차는 물론 추억까지 빼앗길 수 있으니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