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VIP병실’ 석 달 입원
박근혜, ‘VIP병실’ 석 달 입원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1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모병원 21층 전체 출입통제
16일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서울성모병원 21층 VIP병동 중간문이 열리고 있다. 중간 문 앞에는병원 보안팀 직원들이 외부인 출입을 막고 있다. /뉴시스
16일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서울성모병원 21층 VIP병동 중간문이 열리고 있다. 중간 문 앞에는병원 보안팀 직원들이 외부인 출입을 막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어깨 통증 수술을 위해 16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병원 측은 박 전 대통령이 머무르는 층 전체를 통제하는 등 삼엄한 보안에 돌입했다.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날부터 약 2개월 이상 입원해 있을 예정이다. 병원 관계자는 "현재 정확하게 입원 기간이 잡혀 있는 것은 아니다. 법무부 측에서 조율을 하고 있는데 입원, 수술, 회복, 재활까지 해야 하기 때문에 길면 3개월까지도 입원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박 전 대통령 도착 전인 이날 오전 8시께부터 병실이 있는 VIP병동 21층 전체를 통제했다.

VIP병동 21층은 이날 오후 엘리베이터에서도 해당 층 버튼이 눌리지 않는 상태로 일반인의 출입을 철저히 막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서울구치소에서 안전문제 때문에 요청을 해서 부득이 21층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면서 "다만 전면통제는 아니다. 환자분들의 경우 이송요원이 와서 이동을 도와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수감자 신분이기 때문에 병원 내에서도 면회 등은 모두 구치소에서 하던 규정을 그대로 적용된다. 병실 내에 남여 교도관이 배치돼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27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 법무부 차량에서 내려 곧장 휠체어를 타고 병원 내로 이동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5일 허리 통증 심화 등을 이유로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검찰은 지난 9일 형 집행정지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법무부는 박 전 대통령의 의사를 확인한 뒤 입원 수술을 진행하기로 했다. 수술일이나 치료 일정은 의료진 진료 등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