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별기록관 건립에 "지시한적 없고 원치도 않아"
文대통령, 개별기록관 건립에 "지시한적 없고 원치도 않아"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9.1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됐는지 모르겠다"
靑 "개별기록관 건립,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것"
/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10. photo1006
/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10. photo1006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해 지시한 적이 없는데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불같이 화를 낸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으며, 그 배경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며 해당 뉴스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며 "(개별기록관 건립이 논란이 되자)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전했다.

그는 "국가기록원에서 이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설명한 것으로 안다. 필요에 의해서 증축할지, 신축할지 판단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기록원 개별기록관 추진 보도와 관련해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한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며 개별기록관 건립 추진 여부에 대해선 국가기록원에게 떠밀었다.

이어 개별기록관 건립 백지화와 관련해선 "그것은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할 것 같다"며 "중요한 것은 (개별기록관이)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는 게 아니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마치 대통령이 지시를 해서 청와대와 대통령의 필요에 의해 개별기록관이 만들어지는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다"며 "야당도 그런 주장 하고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서 (문 대통령이)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전날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통해 기존의 대통령기록물 통합관리를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세종시에 있는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사용률이 83.7%에 달해 증축 또는 기록관 신축이 필요하다며 예산 172억원을 들여 부산 또는 경남 양산에서 가까운 곳에 문 대통령의 개별기록관을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개별 기록관의 신축이 기존 통합기록관을 증축하는 것보다 적은 예산이 들고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 보장, 기록물 관리의 신뢰성 회복, 기록물의 활용 측면에서도 유익하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