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논란, 유례 없는 헌정 농단이라고 생각"
나경원 "조국 논란, 유례 없는 헌정 농단이라고 생각"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9.11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20대 국회는 더이상 순항하기 어려운 정도의 상황 아닌가. 비정상 시국에 온 것 아닌가 고민도 든다"며 "(조국 논란은) 유례 없는 헌정 농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와 다른 야당에 제안한다. 조국 게이트 국정 조사, 조국 게이트 특검법 이제 처리하자"며 "저희도 빨리 국정조사와 특검 법안을 준비해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조국 임명 강행으로 국민을 배신하고 본격적으로 공포정치의 칼을 빼들었다"며 "법무부가 검찰 측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독립 특별수사단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한다.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을 만들자고 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한숨 돌릴 새도 없이 완장을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에 나서는 모습이 경악스럽다"며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악의 후안무치 정권에 최소한의 국민 눈치도 볼 줄 모르는 안하무인 정권이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또 어제 조 장관이 참석한 첫 국무회의 장소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였다. 조국 청문회 내내 조국을 아프게 했던 논란 기관이다"며 "그 곳에서 첫 국무회의를 연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말 묻고 싶다. 이게 제정신이라고 우리가 볼 수 있겠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청와대와 여당이 공갈 협박으로도 부족했는지 이제 대통령까지 나서서 증거인멸을 압박하고 대놓고 수사 압박하는 게 아닌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은 조국 구하기를 넘어 이제는 대한민국 정권을 바치는 모습이다. 그러나 진실은 억누를 수도 숨길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