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잘못했다” 50%vs“잘했다” 47%
조국 임명 “잘못했다” 50%vs“잘했다” 47%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1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뉴시스
그래픽=뉴시스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 것에 대해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잘못했다'는 부정평가가 49.6%(매우 잘못했음 43.2%, 잘못한 편 6.4%),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46.6%(매우 잘했음 32.6%, 잘한 편 14.0%)를 기록했다. 긍정, 부정 평가가 오차범위(±4.4%p) 내인 3.0%p 차이로 팽팽하게 엇갈렸다. '모름/무응답'은 3.8%다.

부정평가는 한국당 지지층에서 90%대 중반을 상회하는 압도적인 다수였다.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 60대 이상과 50대,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경기·인천에서도 절반 이상이었다.

긍정평가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70% 전후나 80%대 중반의 대다수였다. 20대와 30대, 40대, 호남과 충청권, 서울에서 절반을 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