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철·정다소미, 제51회 전국양궁종합선수권대회 남녀부 우승
박성철·정다소미, 제51회 전국양궁종합선수권대회 남녀부 우승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0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다소미 선수./뉴시스
정다소미 선수./뉴시스

(신다비 기자) 박성철(현대제철)과 정다소미(현대백화점)가 제51회 전국남녀양궁종합선수권대회 리커브 남녀부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철은 5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벌어진 대회 리커브 남자부 결승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오진혁(현대제철)을 맞아 슛오프 끝에 세트 승점 6-5로 꺾고 우승했다.

여자부 결승에서는 정다소미가 최미선(순천시청)을 세트 승점 7-1로 누르고 우승했다. 정다소미는 개인종합과 단체전까지 2관왕을 달성했다.

정다소미가 속한 현대백화점은 단체전 결승에서 예천군청을 세트 승점 6-0, 남자부의 사상구청은 현대제철을 5-3으로 꺾고 각각 정상 자리에 올랐다.

혼성전 결승에서는 충남이 제주에 세트 승점 5-1로 이겼다.

기계식 활을 쏘는 컴파운드에서는 양재원(울산남구청)과 송윤수(현대모비스)가 각각 남녀 개인전 우승했다.

종합선수권대회는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 통합으로 시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