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정재홍, 갑작스런 심정지로 사망
SK 정재홍, 갑작스런 심정지로 사망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0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정재홍./뉴시스
SK 정재홍./뉴시스

(신다비 기자) 프로농구 서울 SK의 가드 정재홍이 향년 33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SK는 3일 "정재홍이 오후 10시40분께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전했다.

또한 SK 구단 관계자는 "경찰에서 법적인 사유를 설명하며 유가족을 설득해 내일(5일) 부검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SK 관계자에 따르면 정재홍은 지난달 말 연습경기 도중 손목을 다쳤고, 그로인한 수술을 받기 위해 3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수술은 4일로 예정되어었다.

담당의와 상담을 마치고 저녁식사를 한 정재홍에게 갑작스럽게 심정지가 찾아왔다. 간호사가 의식을 잃은 정재홍을 발견한 후 응급 처치를 했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사망했다.

동국대를 졸업하고 2008년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정재홍은 2012~2013시즌까지 오리온스에 몸 담았고, 2013~2014시즌부터 두 시즌 동안 인천 전자랜드에서 활약했으며, 2015~2016시즌 친정팀 오리온으로 돌아와 팀 우승에 힘을 보탠 정재홍은 2016~2017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SK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백업 가드로 활약하며 2017~2018시즌 SK의 우승에도 일조했다.

정재홍은 프로 통산 331경기에 출전해 평균 3.6득점 1리바운드 1.8어시스트의 성적을 남겼다.

정재홍의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일 오전 6시10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